상단여백
HOME 정치
이도훈 "한미 상호 관심사는 대북제재 틀 내에서 북미대화 촉진 방안"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사진=SPN)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5일 “대북제재의 틀 내에서 어떻게 북미대화를 촉진하느냐가 한미 양국의 상호 관심사”라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전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하기 앞서 미 재무부가 발표한 추가 대북 제재와 관련해 “미국은 원칙적으로 대화와 제재를 병행해나가겠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본부장은 "협력사업을 스티븐 비건 대표와의 협의에서 구체화하는 데는 한계가 있겠지만, 앞으로 계속 협의하며 빠르게 진행시켜 나가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얼마나 (협력사업을 진행)할 수 있는지는 이번에 이야기를 들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북미관계가 정체된 시기에, 남북관계를 증진시켜서 북미관계를 촉진할 필요성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며 "미국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한국과 미국, 또 한미가 현 상황을 타개해나가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지 고민해 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일련의 외교노력을 계속함으로써 정체된 시기를 돌파해나가고자 한다”며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이 본부장은 북미실무협상 재개 시기와 관련해 "데드라인을 우리가 스스로 설정할 필요는 없지만, 실무협상이 빨리 재개돼야 모든 상황이 빨리 풀려나갈 것"이라며 "이 상황을 빨리 개선하고, 북미가 대화하기 위해 마주앉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이 다양한 통로로 여러가지 노력을 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도 “북한의 반응이 없으니 아직 안 만난 것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