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스웨덴, "북-미 대화 재개 위해 양측과 소통 중”
북한 리용호 외무상과 스웨덴 발스트룀 외교장관(사진=스웨덴 외교부)

스웨덴 정부는 지난해 10월 스톡홀롬에서 열린 북미 협상이 결렬로 끝난 이후 양국이 대화를 재개하도록 양국과 직접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웨덴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미국이 북한에 ‘스톡홀름 협상’을 제안했다고 밝힌 데 대한 입장을 묻는 VOA의 질문에, 스웨덴 정부는 미-북 대화를 여전히 적극 장려하며, 향후 대화 장소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북미 실무 협상이 조만간 재개되길 희망하며, 대화는 한반도 상황을 평화적으로 풀어나갈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스웨덴 외교부는 자국 한반도 특별대사와 대사관 관계자 등을 통해 북미 양측과 직접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협상 재개를 위해 여러 채널로 접촉하고 있다며, 북한에 스톡홀름에서 열렸던 협상을 이어가고 싶다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밝혔다.

지난 1975년 서방국가로는 처음으로 평양에 대사관을 개설한 스웨덴은 북한 내 미국의 이익대표 역할을 하며, 그동안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해왔다.

스웨덴은 지난 2017년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석방을 위해 당시 켄트 해쉬테트 의원을 한반도 특사로 임명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

또 지난해 10월 방한했던 해쉬테트 특사는 실무 협상 이후 북한과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