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부, 중동정세 대책반 회의 개최..."정부 대응 체계 점검"

외교부는 13일 오후 조세영 제1차관(대책반장) 주재로 중동정세 대책반 회의를 개최하고 우리 정부의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

이날 회의는 이란의 미군과 연합군 주둔 이라크 기지 미사일 공격과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인정 이후 상황 변화 등과 관련해 중점 점검했다.

외교부는 중동정세 대책반과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중심으로 재외공관, 관계부처 등과의 유기적인 협조 체제 아래 24시간 긴급 대응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대책반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국민 연설) 이후에도 중동 지역 내 대리세력에 의한 테러공격, 사이버 공격 등 국지적인 추가 도발과 우발적 충돌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재외국민 및 기업 안전 확보 방안을 지속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11일 미국이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 내역을 발표하고, 이란이 우크라이나 민항기 오인 격추를 자인한 것 등이 중동정세 전반과 우리 경제 등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외교부 대책반은 제1차관(반장), 경제외교조정관(부반장), 아중동국장, 북미국장, 해외안전관리기획관, 원자력비확산외교기획관, 양자경제국장, 부대변인 등으로 구성돼 있다.@
 

김한나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