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강경화 장관 “호르무즈 파병 계속 검토 중…美 생각 들어볼 것”
강경화 외교부 장관(사진=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3일 호르무즈 해협 파병과 관련해 "그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에서 계속 검토 중”이라며 “미국 측의 생각들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취재진들과 만나 '호르무즈 해협 공동방위에 대한 정부 입장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이어 “이번에 미국과 나눈 이야기가 관련 결정을 내리는 데 참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으로 인해 중동 위기가 고조되면서 미국의 요청으로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검토해 온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강경화 장관은 이번 한미 외교장관회담 관련해 “폼페이오 장관과 만난지 꽤 오래 됐다"며 "북한문제, 한미 간 현안, 최근 중동정세 등에 대해 포괄적인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이) 성사된다면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3국 간 평가를 공유하고 공조방안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강 장관은 북미 정세와 관련해 "일단 지금 상황에서 북한의 추가도발을 억제하는 게 중요할 것"이라며 "상황을 전반적으로 관리하면서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여러 방안을 공유하고, 장관급 협의 뿐 아니라 본부장 차원의 협의가 계속 이뤄질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또 최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를 지원하는 '공동협의체' 창설 제안에 대해 “기본적으로 지난해 말 정상회담에서 공유된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의지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 공동체에 대해서는 정부 차원에서 노고를 평가하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이어  "대법원 판결의 존중, 원고들의 배상권 존중, 한일관계 등을 큰 축으로 가지고 대응한다는 정부의 기본 원칙에는 변함이 없지만, 그런 다양한 목소리들을 들으면서 계속 한일 간 협의를 계속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