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北 초청장 없이 비자로 방북 관광…방안 검토 중”
  • 안윤석 대기자-김한나 기자
  • 승인 2020.01.10 11:29
  • 댓글 0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 (사진=통일부)

통일부는 9일 정부가 북한 당국의 공식 초청장 대신 비자로 방북을 승인해주는 방침에 대해 “현재의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다양한 방안들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기본적으로 개별관광은 대북제재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 일관된 우리 입장”이라며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 보장문제가 보장된다면 저희가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모 매체는 이날 정부가 북한 당국의 공식 초청장 대신 비자만 받아도 방북 승인을 내주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 부대변인은 제3국을 통한 방북의 경우 “많은 경우에 초청장과 비자를 모두 소지하고 방북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재까지 북한에서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관광비자를 발급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김 부대변인 또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북이 금강산 관광의 정상화를 위해 지속 노력하기로 합의했고, 정부가 실효적 방법을 찾기 위해 여러 방안을 찾고 있는 상황이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는 것을 특정해 말하긴 조금 이른 상황"이라며 조심스러운 의견을 밝혔다. @

 

 

안윤석 대기자-김한나 기자  ysan777@hanmail.net,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