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스웨덴 뢰벤 총리 첫 방한...文 대통령과 18일 정상회담
스웨덴의회에서 연설하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18일에서 20일까지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이루어지는 이번 뢰벤 총리의 방한은 2014년 총리 취임 후 첫 방한이며, 스웨덴 총리로는 15년만이다.

뢰벤 총리는  오는 18일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과 공식만찬을 갖고 이후 한-스웨덴 비즈니스 포럼, 한국전 참전 기념행사, DMZ 방문 등의 일정을 가진다.

양정상들은 이번 회담에서 한국-스웨덴간 교역 및 투자 증진 등 경제협력 활성화 방안, 특히 혁신․스타트업, ICT 등 과학·기술, 바이오헬스, 수소에너지 등 신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확대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고, 성 평등, 복지 등 포용사회 건설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지난 6월 문 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에 이어, 스웨덴 총리의 이번 방한으로 양국간 실질 협력의 지평이 확대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건설적 기여를 해 온 스웨덴과의 전략적 소통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