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김영철, “우린 잃을 것 없다”…연말 시한 언급하며 美 압박 (종합)전문가들 "北 , 핵 포기하는 상황보다 핵 보유하는 상황 선호할 것"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부위원장을 배웅하는 모습(사진=백악관)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은 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향해 “우리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반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발표한 이날 담화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발언을 언급하며 “이는 참으로 실망감을 감출 수 없는 대목이자 트럼프가 매우 초조해하고 있음을 읽을 수 있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렇듯 경솔하고 잔망스러운 늙은이여서 또다시 망령든 늙다리로 부르지 않으면 안 될 시기가 다시 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막말을 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지만 우리 국무위원장은 미국 대통령을 향해 아직까지 그 어떤 자극적 표현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런 식으로 계속 나간다면 나는 트럼프에 대한 우리 국무위원장의 인식도 달라질 수 있다”며 “트럼프가 만약 우리더러 보고 들으라고 한 언행이라면 내뱉는 말마디 하나하나가 다 웃지 않고는 듣지 못할 소리들이라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의 이상한 목소리를 듣고 우리가 앞으로 할 일에 대해 고려할 의사가 전혀 없으며 걱정 또한 하지 않을 것”이라며 “트럼프는 조선에 대해 너무나 모르는 것이 많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연말이 다가오고 있다”며 북미협상의 시한을 앞두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어 “격돌의 초침을 멈춰 세울 의지와 지혜가 있다면 진지한 고민과 계산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지금처럼 웃기는 위세성, 협박성 표현들을 골라보는 것보다는 더 현명한 처사일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시간 끌기는 명처방이 아니”라며 “미국이 용기가 없고 지혜가 없다면 흘러가는 시간과 함께 미국의 안전 위협이 계속해 커가는 현실을 안타깝게 지켜보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미국을 압박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 교수 이번 김영철의 담화에서 "체제훼손과 존엄모독을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또 "연말까지 시한은 말이 아니라 행동을 예고한다는 점과 대통령의 명칭없이 트럼프, 그리고 망령든 늙다리 등 말폭탄을 던졌다는 점에서 전략적 지위향상과 함께 새로운 길의 선택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는 메시지가 담긴 것"으로 분석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담화 내용에 대해 “김영철로서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진전돼 북한이 핵을 포기하게 되는 상황보다는 협상이 결렬돼 북한경제가 큰 타격을 입게 되더라도 끝까지 핵을 보유하는 상황을 선호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정 본부장은 “북한의 핵심 엘리트 계층에 속한 그로서 북한이 고립되고 제재가 강화돼도 잃을 것이 많지 않지만 북미 협상 결렬 시 북한은 계속 국제적 고립에서 벗어날 수 없고 경제발전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