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日 관방장관, “北 동향, 미국과 협력하면서 경계-감시 전력”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사진=일본정부 TV)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9일 북한이 동창리 발사장에서 ICBM 엔진 실험으로 추정되는 활동이 발견된 가운데 “미국 등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필요한 정보 수집·분석, 경계·감시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북미 정상의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서 북미간 협상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가 장관은 북한의 연이은 군사적 도발에도 불구하고 “조건 없는 북일정상회담' 제안엔 변함이 없다"고 했다고 일본 매체들이 전했다.

스가 장관은 지난 7일 구마모토현에서 여린 ‘납치문제를 생각하는 국민 집회’에 참석해 “아베 총리는 여러 차례에 걸쳐 '조건을 달지 않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직접 마주하겠다'는 결의를 표명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한과 상호불신의 껍질을 깨고, 핵·미사일 문제,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납치문제를 해결하며,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정상화를 목표로 한다는 결의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모든 납치피해자의 하루라도 빠른 귀국 실현을 위해 모든 기회를 놓치지 전력으로 행동해갈 것”임을 강조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