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대통령-트럼프 대통령 통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심도 있게 협의...배경은?"(종합)전문가, "한미 공조 더 굳건히 해나가야 한다는 차원의 이야기 나눴을 가능성"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 동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했다.

양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또한, 양 정상은 당분간 한미정상간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데 뜻을 모았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주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도 미국 시간으로 7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 사안들과 북한과 관련된 진전 상황을 논의했다”며, “두 정상은 이러한 사안들에 계속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간 실무협상이 결렬되고 최근 북한이 대미 압박 공세를 펴는 가운데 한미정상이 통화를 가져 정상외담을 위한 실무회담이 다시 열릴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통화에서 문 대통령에게 비핵화를 위한 도움이나 해법을 구했다고는 보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김 교수는 "오히려 한국이 흔들리지 않고 한미 공조를 더 굳건히 해나가야 한다는 단속 차원의 이야기를 나눴다고 보는 게 더 합리적일 것"으로 풀이했다.

또 "왕이 부장이 방한해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있었고 한중일정상회담도 앞둔 시점에서 비핵화 협상 시한이 다가온다고 흔들리지 말고 중국이 추후라도 비핵화 대화에 개입할 공간적 여유를 주지 말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주고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