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엔 안보리, 北 문제 논의...유럽 6개국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 우려"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 모습(사진=유엔)

영국과 프랑스, 독일, 벨기에, 에스토니아, 폴란드 등 6개 나라가 4일 북한의 최근 잇따른 미사일 발사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이들 나라들은 이날 비공개로 열린 유엔 안보리 회의 직후 공동성명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조안나 로네카 유엔주재 폴란드대사는 "북한의 계속된 도발은 역내 안보와 안정성을 저해하는 행위로, 특히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또 북한이 잇단 담화를 통해 역내외 파트너를 위협한 것을 규탄하며, 선의를 갖고 미국과의 의미있는 대화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로네카 대사는 유엔 회원국들에는 대북 제재의 엄격한 이행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날 안보리 회의에서 북한 문제는 당초 안건에 올라있지 않았지만, 이날 공동성명을 발표한 영국 등 6개국이 북한 문제를 다룰 것을 요청했고, 이에 따라 '기타 안건'으로 채택돼 논의가 이뤄졌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안보리 일부 회원국들의 공동성명 발표는 올 들어 이번이 5번째 이다.

영국과 프랑스, 독일 세 나라는 지난 8월 1일 첫 공동성명을 발표한 데 이어 계속해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한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고, 회의 직후에는 북한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들어가기에 앞서 영국 대표는 최근 나온 북한의 '크리스마스 선물' 담화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캐런 피어스 유엔주재 영국대사는 "진짜 필요한 선물은 돌이킬 수 없고 검증 가능한 북한의 확실한 비핵화 이행”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3일 리태성 외무성 미국담당 부상 명의로 발표한 담화에서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안윤석 대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