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北인민군 총참모장, '트럼프 무력사용' 발언 관련..."美 무력 사용하면 우리도 상응행동"(종합)
박정천 총참모장(사진=통일부)

북한군 서열 2위인 박정천 총참모장(南, 합참의장)은 4일 트럼프 대통령이 '필요시 군사력을 사용할 것'이라는 발언과 관련해 “우리 역시 임의의 수준에서 신속한 상응행동을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총참모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나는 미국대통령이 3일 영국에서 진행된 나토수뇌자(정상)회의기간 우리에 대한 재미없는 발언을 했다는데 대해 전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무력의 최고사령관(김정은)도 이 소식을 매우 불쾌하게 접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근 미국 군대는 우리 국가를 겨냥한 심상치 않은 군사적 움직임들을 보이고 있으며, 우리는 이러한 군사적 행동이 북한 안전에 주는 영향들에 대해 분석하고 대처할 수 있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이는 미국이 최근 정찰기를 이용해 대북 감시를 강화하고 있는데 대한 반발로 보인다.

박 총참모장은 “나는 이처럼 위험한 군사적 대치상황 속에서 그나마 조미(북미)사이의 물리적 격돌을 저지시키는 유일한 담보로 되고 있는 것이 조미수뇌(북미정상)들 사이의 친분관계라고 생각 한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번에 미국대통령이 우리 국가를 염두에 두고 전제부를 달기는 했지만, 무력사용도 할수 있다는 발언을 한데 대해 매우 실망하게 된다”며 “이러한 위세와 허세적인 발언은 자칫 상대방의 심기를 크게 다치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한 가지만 명백히 말해두지만 자국이 보유한 무력을 사용하는 것은 미국만이 가지고 있는 특권이 아니다”며 “미국이 북한을 대상으로 하는 군사적 행동을 감행하는 경우 우리가 어떤 행동으로 대답할지에 대해서는 누구나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만약 미국이 우리를 상대로 그 어떤 무력을 사용한다면 우리 역시 임의의 수준에서 신속한 상응행동을 가할 것이라는 점을 명백히 밝힌다‘면서 북한을 상대로 무력을 사용하는 일은 미국에 있어서 매우 끔찍한 일이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