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비건 美 대표 “북미 협상, 기대만큼 진전 없지만 포기 않을 것”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사진=SPN)

스티븐 비건 미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이자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는 3일(현지시간) 대북 문제 관련해 “기대했던 만큼의 진전을 아직 이루지는 못했지만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 지명자는 이날 한국국제교류재단(KF) 워싱턴사무소 송년행사에서 “긴 1년여 시간이었다”며 “내 어깨 위에 놓인 무게를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분명히 우리는 현시점에 우리가 희망했던 만큼 많은 (대북문제에 있어) 진전을 이루지는 못했다"고 평가했다.

비건 지명자는 "그러나 우리는 포기하지 않았으며 우리가 하는 일에 대해 포기하지 않겠다는 점은 매우 분명하다”며 북미대화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비건 지명자는 또 한미동맹을 언급하면서 한국에 방위비 부담금 증액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분명히 각자 사이뿐만 아니라 서로의 정치 시스템 내에서 동맹의 가치를 증명하고 목적을 재확인하기 위해 우리가 모두 해야 할 지속적 요구사항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공평하고 균형 잡힌 방식으로 함께 협력하고 동맹의 비용과 부담을 나눔으로써 이 일을 해야 한다"며 "우리에게 항상 도전이었지만 동맹을 귀하게 우리가 모두 특별한 책임감을 가져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비건 대표는 “우리는 이 동맹의 가치를 증명해야 한다"며 방위비 증액을 공개적으로 압박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