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당 중앙위 전원회의 소집..."대내외적 정세 요구에 맞게 중대한 문제, 토의 결정" (종합)
김정은 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4차전원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이달 말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소집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조선 혁명 발전과 변화된 대내외적 정세의 요구에 맞게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 결정하기 위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 회의를 12월 하순에 소집할 것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와 관련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결정서가 3일에 발표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동엽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제7기 제4차 전원회의에 대해 "북한에서는 상당히 중요한 회의"라며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년사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김 교수는 "2020년 신년사를 통해 다시금 핵보유국임을 재확인하면서 자위력 강화를 강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내적으로는 자력갱생을 바탕으로 경제에 매진하는 새로운 전략노선과 대외적으로는 북미협상을 탈피해 중국 러시아를 중심으로 국제연대를 통해 돌파구를 모색하는 새로운 길을 결합해 구체적인 내용을 밝힐 가능성이 있다"고 보았다.

아울러  "미국과 남한에 대한 비난을 통해 현상황을 책임전가 할 것"이라며 "경제 5개년 전략 마지막 해라는 점, 당창건 75주년의 의미를 강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연구기획본부장은 "그동안 북한이 일방적으로 ‘연말 시한’을 강조해온 점에 비추어볼 때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개최되면 북한은 미국의 대북 협상태도와 남한 정부의 대북 태도를 강력하게 비난하면서 비핵화 협상 중단과 핵보유국 지위 강화 입장을 천명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아울러 "2020년대의 시작을 앞두고 직전에 개최되는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북한은 위성발사를 통한 ‘위성강국’ 건설 의지를 천명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정 실장은 "북한이 2013년 3월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경제․핵 병진노선을 제시했고, 2018년 4월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경제총력집중 노선을 제시한 것처럼, 2019년 12월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는 ‘새로운 길’을 구체화한 새로운 노선을 발표할 가능성도 예상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의 백두산 재등정에 군부 인사들이 대거 동행한 점을 고려할 때 북한 매체에서 한동안 자취를 감추었던 ‘선군정치’ 용어가 재등장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덧붙였다.@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