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주둔 모두 가능...추가 분담금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옌스 스톨텐베르크 나토 사무총장이 3일 런던 주미대사관에서 회담하는 모습(사진=백악관)

트럼프 대통령은 3일, 주한미군 철수와 주둔이 모두 가능한 옵션이라고 밝혔다.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주둔이 미국의 안보 이익에 부합하는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VOA등 외신들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 철수든 주둔이든 어느 쪽으로도 갈 수 있고, 둘 모두 주장할 수 있는데 미군이 주둔할 경우 한국이 방위비를 더 공정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수 십억 달러를 부담해 미군이 추가 병력을 보내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곧바로 일본 아베 신조 총리에게도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촉구했다"며, "현재 5개 나라와 방위금 분담 협상을 진행 중인데 이들 나라는 모두 부자 나라"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다시 한 번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한국이 5억 달러를 더 내기로 합의했지만, 이는 실제 비용 보다 크게 적다"며, "한국은 부자 나라이기 때문에 돈을 더 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과 한국은 3일부터 4일까지 워싱턴에서 이틀간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을 위한 4차 회의를 갖다.

양측은 지난달 19일 서울에서 3차 회의를 열었지만 미국 측이 회의 도중 협상장을 나가 종료됐다.

이후 양측은 각각 기자회견을 열어 회의 종료의 책임이 상대방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