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외무성 부상, "美에 제시한 연말시한부 다가와...이제 남은 건 미국의 선택"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합의문에 서명하고 악수하는 모습(사진=국제미디어 센터)

북한 리태성 외무성 미국담당 부상은 3일 “미국에 제시한 연말시한부가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며 이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라고 압박했다.

북한 리태성 부상은 이날 담화에서 "우리는 지금까지 최대의 인내력을 발휘해 우리가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들을 깨지 않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다"며 "연말 시한부가 다가온다는 점을 미국에 다시금 상기시키는 바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리 부상은 “미국은 우리의 선제적인 조치들에 화답해 움직일 생각은 하지 않고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 타령을 늘어놓으면서 저들에게 필요한 시간벌이에 매여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이 주장하는 ‘지속적이며 실질적인 대화’란 본질에 있어서 우리를 대화탁(테이블)에 묶어놓고 국내정치정세와 선거에 유리하게 써먹기 위해 고안해낸 어리석은 잔꾀에 불과하다”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궁지에 몰릴 때마다 앵무새처럼 외워대는 대화타령을 우리는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왔으며 이제 더는 그런 말에 귀를 기울일 사람은 없다”고 주장했다.

리 부상은 “우리가 지금까지 모든 것을 투명성있게 공개적으로 진행해 온 것처럼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대해서도 구태여 숨기려 하지 않기에 우리는 년말시한부가 다가온다는 점을 미국에 다시금 상기시키는바”라고 재차 밝혔다.

또 “우리는 지금까지 최대의 인내력을 발휘해 우리가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들을 깨지 않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다”며 공을 미국으로 던졌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