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北 매체, "단정한 옷차림 강조...중국산 의류-한류 영향 내부 기강잡기"
평양 거리에서 만난 여성들(사진=자료)

중국산 수입 의류 증가와 남한 드라마 영향으로 북한 주민들의 패션에 변화를 보이자 노동신문이 단정한 옷차림을 강조하고 나섰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0일 ‘옷차림과 예절’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옷이 날개라는 말도 있듯이 옷차림을 잘하는 것은 자신의 품격을 높이고 상대방에 대한 예의, 사회와 집단에 대한 예절을 지키는데서 매우 큰 의의를 가진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회성원들이 옷차림을 깨끗하고 문화성 있게 해야 시대의 숨결이 차넘치고 민족의 우수한 전통이 살아나는 생활양식이 더욱 철저히 확립됐다”며 ”사람들의 정신도덕적풍모가 끝없이 아름다와지며 사회는 보다 건전하고 문명한 사회로 발전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우리 식이 아닌 이색적이고 불건전하며 예의에 어긋나는 옷차림을 하는 것은 사람들의 정신을 병들게 하고 인간다운 면모를 잃게 하며 사회를 사상적으로, 도덕적으로 변질시켜 사회주의의 본태를 흐리게 하는 엄중한 후과를 초래하게 된다“고 했다.

노동신문은 “우리 인민은 예로부터 즐거운 분위기가 넘치는 장소에 갈 때에는 옷차림을 화려하고 아름답게, 제사집같은 곳에 갈 때에는 단조롭고 검소하게 했으며, 옷차림 예절을 잘 지키는데서 특히 민족옷차림의 우수성을 살려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노동신문의 이러한 보도는 김정은 체제 이후 여성들의 옷차림에 대한 단속이 다소 느슨해지고 중국과 남한 드라마 등을 통해 중산층들이 패션에 변화를 보이자 내부 기강을 잡기위한 것으로 보인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