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외무성 , "日 아베 총리, 방사포와 탄도미사일도 구분 못해...가까운 시기에 진짜 보게될 것"(종합)
아베 일본 총리(사진=NHK)

일본 아베 총리가 북한의 초대형방사포 시험발사를 탄도미사일이라고 발표한데 대해 북한 외무성 간부가 '바보는 약으로 고치지 못한다‘며 비난했다.

북한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은 담화에서 “무지와 우매를 말짱히 드러낸 일본수상 아베에게 꼭 들어맞는 말이라고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전했다.

부국장은 “아베는 지난 11월초에 우리의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에 대해 아세안수뇌자(정상)회의마당에까지 나서서 탄도미사일 사격이라고 걸고들었다"고 비판했다.

또 "11월 28일에도 초대형방사포의 연발시험사격이 대만족속에 성과적으로 진행되자 서둘러 국가안전보장회의를 긴급소집하고 무작정 탄도미사일 발사라느니,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느니 하며 악청을 돋구어댔다“고 공격했다.

부국장은 “아베는 진짜 탄도미싸일이 무엇인가를 오래지 않아 그것도 아주 가까이에서 보게 될수도 있을 것”이라며 “그때 가서는 방사포탄과 탄도미사일이 어떻게 다른 것인지 잘 대비해보고 알아둘 것을 권고한다”고 위협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북한이 28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와 관련해 아베 "일본 영역과 EEZ(배타적경제수역)내 낙하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탄도 미사일 발사는 일본 뿐만 아니라 국제 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밝혔다.

김동엽 경남대 교수는 "일본 아베 총리의 이러한 발언은 북한이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는 미사일이라고 해도 이상할것 없는 경계가 모호한 600mm라는 구경때문에 북한위협을 의도적으로 확대하려는 속셈도 있다"고 분석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 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