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한-아세안
한-라오스 정상회담, "인프라 개발 한국 참여 확대 합의"
[한-아세안] 회의장 도착한 라오스 총리 (사진=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재인 대통령과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는 26일 메콩강 유역개발 사업을 포함한 라오스 인프라 개발에 한국의 참여 폭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통룬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갖고 한-라오스 간의 실질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통룬 시술릿 총리가 2016년 취임한 이래 최초로 한국을 방문한 것을 환영한다”며 지난 9월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 당시 발표한 ‘한-메콩 협력 비전’을 재확인하고 메콩강 사업에 한국의 참여 의지를 강조했다.

이어 “‘항만운영 정보화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기반으로 내륙 항만(Dry Port) 분야의 협력이 더욱 촉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통룬 총리는 “라오스가 메콩강 최장 관통국인 만큼, 한-메콩 협력에 있어 한국의 역할에 대해 기대하는 바가 크다”며 “앞으로도 한국의 신남방 정책과 라오스 정부의 국가발전전략과 연계한 새로운 협력분야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양 정상은 내륙연계국가를 표방하는 라오스에 있어 양국의 인프라 구축 협력은 라오스 경제 발전뿐만 아니라 메콩지역의 연계성 강화에도 매우 중요하다는 데 대해 공감했다.

한편 양국은 특별정상회담 종료 후 항만운영 정보화 사업, 직업교육, 지식재산권 관련해 협력을 약속하는 양해각서 3건을 체결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