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한-아세안
한·미얀마 정상회담…"인적·문화적 교류 확대"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부산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간 인적·문화적 교류 증진과 상생번영을 위한 실질 협력 방안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수치 국가고문은 2016년 취임 이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미얀마를 국빈방문한 바 있어 양 정상이 한 해에 상호 방문을 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올해 양국 정상의 상호 방문이 이뤄져 내년 수교 45주년을 앞둔 양국 관계 발전 동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치 고문은 "2013년 평창 동계 스페셜 올림픽 계기 방한 이후 6년 만에 재방한해 기쁘다"며 "양국 관계를 한층 더 심화시키기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해가자"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미얀마 정부가 지난 9월 한국 관광객에 대해 취한 비자면제조치 연장에 사의를 표하고 양국 직항 노선이 추가된 것을 환영했다. 또 이런 조치를 통해 양국 국민 간 인적 교류가 더욱 확대되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수치 고문은 문 대통령의 언급에 동의를 표하고 "활발한 인적·문화적 교류를 통해 양국 국민 간 우의와 이해가 더욱 증진되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미얀마의 경제 개혁·시장개방 조치 등에 따라 에너지·금융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 확대 가능성이 크고 협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두 정상은 올해 최초로 정상급으로 격상돼 27일 열리는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한·메콩 관계 도약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회담이 끝난 뒤 양국은 두 정상 임석 하에 수산협력, 직업교육협력, 환경협력 확대 MOU를 각각 체결했다.@

신금선 인턴기자  sinkumsun00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