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식량수급 관장, 내각 '수매양정성' 해산..."식량공급구조 변화"
추수한 벼를 탈곡장으로 운반하는 모습(사진=러시아대사관)

북한당국이 식량수급정책을 총괄하는 내각의 수매양정성을 지난 달 해산하고 농업성의 1개 산하 부서로 축소 통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양시의 한 간부소식통은 7일 “지난 10월 내각 정령을 통해 식량공급을 총 관장하던 내각 수매양정성이 해산되고 농업성 산하 부서로 통합해 식량공급구조에 변화가 생겼다"고 RFA에 말했다.

이로써 "내각 농업성은 당의 농업과 축산정책을 받들어 식량과 고기 생산을 총 관장하던 범위에서 식량 수요와 공급을 모두 책임지고 관장하는 힘있는 기관으로 부상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번 조치는 포전담당책임제를 도입해 국영농장의 자율적인 영농에 힘을 실어주는데 큰 도움이 되는 정책으로 간부들과 농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각 농업성 산하에 수매양정부서가 들어서면서 각 도, 시의 수매양정국, 수매양정부는 자연스럽게 농업성 산하 농촌경영위원회의 지도를 받게 된다”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또 “이로써 국영농장 생산물을 측정하고 국가의무수매 계획을 강제하면서 농장을 통제하고 관리하던 양정기관 간부들의 독단적인 횡포가 사라지고 국영농장이 농장관리위원회와 합의해 생산물을 처분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고 덧붙였다.@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