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스위기 국제기구 “北, 올해 수확량 예년보다 떨어져"
추수한 벼를 탈곡하는 모습(사진=러시아대사관)

북한의 올해 수확량이 예년보다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국제기구가 밝혔다.

스위스에 본부를 둔 국제기구인 ‘지구관측 국제 농업 모니터링 그룹은 11월호에서 "곡창지대로 불리는 황해북도, 황해남도, 그리고 평안남도 지역의 올해 곡물 수확량이 예년 평균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VOA가 전했다.

보고서는 "여름철의 불규칙적인 강우량과 낮은 저수율을 원인으로 전반적으로 올해 수확량이 예년보다 떨어질 것이며, 북한의 올해와 내년 식량 안보 상황은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GEOGLAM은 지난 2011년 주요 20개국(G20)이 공동으로 세운 국제기구로, 위성과 지상 관측을 통해 작황 정보를 제공하며 수확량 전망 활동을 하고 있다.

북한의 올해 수확량이 예년보다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분석이 계속 나오고 있다.

세계식량기구(FAO)도 올해 북한 곡물 수확량이 불리한 기상 여파로 평년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에도 북한의 곡물 수확량은 작년에 10년 만에 처음으로 500만t(도정전) 이하로 떨어졌다.@

 

FAO는 북한의 오랜 가뭄과 장마기간의 태풍 등 자연재해와 농자재 부족을 원인으로 꼽았다.@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