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자유민주정치회의, “정부의 북한주민 퇴거조치는 살인행위”
11.8 한국자유민주정치회의 기자회견 (사진=SPN)

한국자유민주정치회의는 정부가 지난 7일 흉악범죄를 저지르고 탈북한 북한주민 2명에 대한 퇴거조치 명령을 내린 것에 대해 “미필적 고의에 따른 살인행위 즉, 살인북송”이라고 주장했다.

한국자유민주정치회는 8일 기자회견 성명서를 내고 “통일부는 국민들에게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주민 3명이 같은 배에 타고 있었던 16명의 선원들을 살해했다는 정부의 주장에 “북한 귀순자들을 몰래 북송하고 조용히 넘어가려다 언론에 발각이 되자 통일부가 급하게 지어낸 거짓말”이라며 “1996년 페스카마호 사건 스토리와 똑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제 끌려가 공개처형을 앞둔 귀순자 두 사람은 우리 국민”이라며 “귀순자들이 흉악범인지 귀순용사인지 긴밀을 간직한 망명자인지 정밀 조사 없이 어떻게 아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대한민국 건국 뒤 72년여 동안 미수복 지역 북한에 노예로 억류되었다 자유를 찾아 탈북한 우리 국민을, 이렇게 철저히 국민을 속이고 언론과 국회까지 바보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민주정치회는 “이번 송환의 음모를 밝혀 책임자들을 처벌하지 못한다면, 앞으로 어떤 탈북 귀순자들이든 이미 이 나라에 자리 잡은 탈북국민이든 그 목숨과 안전을 보장받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김한나 기자  grnhak112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