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연철 장관, “1조원 대 남북협력기금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비슷해”추방당한 북한 주민 2명, 심문 과정에서 "죽더라도 돌아가겠다"
11.8 예결위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진=SPN)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020년도 남북협력기금 예산안에 대해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때와 비교해봐도 크게 높은 수준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8일 국회에서 열린 제13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현재 남북협력기금은 남북관계의 유동성 예비하는 예비적 재원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미 15년정도 매년 1조원대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2020년 남북협력 기금의 사업비는 약 1조 2000억”이라며 “이 규모는 2015년과 2016년과을 비교해도 적다”고 덧붙였다.

앞서 내년 남북협력기금 증액 관련해 지난 5일 국회 예결위에서여당과 야당 사이에 치열한 공방이 있었다.

야당 의원들은 금강산관광문제와 미사일 발사로 인해 남북 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평화경제를 운운하는 문재인 정부를 비판한 반면 여당 의원들은 남북관계 재개를 위한 예산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으로 추방당한 북한 주민 2명이 심문 과정에서 "죽더라도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8일 전해졌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비경제부처 부별심사에서 '북한으로 추방한 북한 주민들이 귀순의사를 표시했느냐'는 김현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귀순 의도가 매우 중요하고 (이들의 진술에) 진정성이 없다고 판단했다"며 "심문을 받는 과정에서 상반된 진술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한나 기자  grn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