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北, '한미연합공중훈련' 실시..."무모한 군사적 움직임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
한미공군 연합훈련 모습(사진=공군)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 실시를 비난하며 “우리는 결코 미국의 무모한 군사적 움직임을 가만히 앉아 지켜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는 6일 발표한 담화에서 “최근 미 국방성은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 이후 중지하기로 공약했던 남한군과의 연합공중훈련을 12월에 재개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공식 발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대사는 "우리는 이미 합동군사연습이 조미(북미)관계 진전을 가로막고 우리가 이미 취한 중대조치들을 재고하는 데로 떠밀 수 있다는 데 대하여 한 두 번만 강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스톡홀름 조미실무협상이 결렬된 지 한 달 만에 미국이 연합공중훈련 계획을 발표한 것은 우리에 대한 대결 선언으로밖에 달리 해석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권 대사는 "조미관계 전망을 놓고 온 세계가 우려하는 예민한 시기에 우리를 반대하는 전쟁 연습을 공공연히 벌여 놓으려 하는 미국의 처사는 세계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장본인, 군사적 힘을 문제 해결의 만능 수단으로 여기는 패권주의 국가의 본색을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권 대사는 또 "미국의 무분별한 군사적 광기는 점점 꺼져가는 조미대화의 불씨에 찬물을 끼얹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대결 분위기를 고조시키는 극히 도발적이고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미국 국방부는 4일, 오는 12월로 예정된 미군과 한국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를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브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VOA에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연합공중훈련을 예정대로 진행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앞서 '연합뉴스'는 3일 한미 군 당국이 매년 12월 실시했던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실시하지 않기로 방침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김한나 기자  grahak1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