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글로벌펀드, "北, 결핵 지원 관련...최종 합의안 서명해야"
유진벨재단의 지원을 받고 결핵이 완치된 환자들(사진=유진벨)

북한 당국은 국제협력기구인 `글로벌 펀드’와의 최종 합의안에 신속히 서명해 결핵 치료 사업의 공백을 막아야 한다고, 이 기구 피터 샌즈 사무총장이 18일 밝혔다.

결핵과 에이즈, 말라리아 퇴치 활동을 벌이는 '글로벌 펀드'의 피터 샌즈 사무총장은 지난달 13일 승인한 대북 신규 지원금과 관련해 북한의 최종 서명을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VOA에 밝혔다.

샌즈 사무총장은 "결핵치료제 구매 등 결핵 퇴치 사업을 진행하기 위한 합의안에 북한이 서명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펀드'는 북한 특유의 사업운영 환경이 이사회의 요구 수준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지원금의 효율성을 보장할 수 없고 위험 관리 수준이 미흡하다며 지난해 2월 대북 지원 사업을 중단했다.

이에 따라 유엔 산하 결핵퇴치 국제협력사업단 등 국제 구호단체들은 지원금 부족으로 내년 6월이면 북한 내 결핵치료제가 동이 날 것이라며 결핵 비상 사태를 우려했다.

지난 2002년 설립돼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두고 있는 글로벌 펀드는 2010년부터 북한의 결핵과 말라리아 환자 치료, 예방을 위해 지금까지 1억여 달러를 지원했다.

이 기구의 기금 93%는 각국 정부가, 나머지는 민간 기업들의 지원으로 이뤄지며 미국이 최대 기부국이다.

글로벌 펀드는 지난해 북한 내 결핵환자 8만 9천 939명을, 2017년에는 10만553명을 치료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