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美 연구기관, "北 주민 절반은 영양실조…기아 수준은 개선"
북한 청소년들의 식사 모습(사진=WFP)

북한 주민 10명 중 5명은 영양실조 상태라고 미국의 비영리단체인 ‘국제 식량정책 연구기관’ (IFRI)이 연례 보고서에서 밝혔다.

IFRI는 지난 15일 발표한 ‘글로벌 기아지수’ 보고서에서 "2000년 37%였던 북한의 영양실조 인구 비율이 47.8%로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그럼에도 북한의 기아지수는 지난 20년 간 꾸준히 개선돼 2000년 40.3점에서 올해는 27.7점으로 떨어졌다고 VOA가 전했다.

세부적으로 2000년부터 올해까지 5세 이하 유아 발육부진률이 51%에서 19%에서 떨어진 것이 가장 큰 요인이었고, 5세 이하 유아 사망률과 체력저하 비율이 소폭 감소한 것도 요인으로 작용했다.

북한의 기아 수준은 전 세계에서26번째로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기아지수는 전체 인구의 영양부족 비율과 유아 발육부진률, 유아 체력저하 비율, 5세 이하 유아 사망률 등을 종합해 산출된다.

독일의 ‘세계기아원조’와 아일랜드의 ‘컨선 월드와이드’도 북한의 기아지수가 27.7점으로 조사대상 117개 나라 중 26번째로 심각하다고 밝혔다.

한편 전 세계에서 기아 수준이 최악인 나라는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이었고, 예맨, 차드, 마다가스카르, 잠비아 등이 뒤를 이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