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김정은, 함북 경성군 온실농장-양묘장 시찰..."선진 농업기술 적극 도입해야"
김정은 위원장이 함북 경성군 온실농장-양묘장을 시찰하는 모습(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함경북도 경성군 중평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건설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곳에 수십 정보의 현대적인 남새(채소)온실과 연간 2,000만 그루의 나무모를 생산하는 양묘장이 일떠서고(세워지고) 온실농장과 양묘장의 종업원들이 살게 될 수백세대의 소층살림집과 공공건물, 학교, 유치원, 탁아소, 병원, 각종 편의봉사시설들이 즐비하게 들어섰다면서 무에서 유를 창조한다는 것이 바로 이런것을 두고 하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반궁륭식 2중박막온실은 추운 겨울에도 연료를 소비하지 않고 남새생산을 계속할 수 있는 실리에 맞는 온실”이라면서 “수경재배와 토양재배를 배합한 반궁륭식 2중박막온실을 많이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워장은 “당에서 품들여 건설하고 있는 이 농장이 과학농사열풍을 일으키는데서 기수가 되고 불씨가 되여야 한다”면서 “세계적인 농업과학기술발전추세와 온실남새부문 선진과학기술자료들을 깊이 연구하고 우리 실정에 맞게 적극 도입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남새작물의 가지 수를 다양화하고 영양가와 생산성이 높은 우수한 품종을 선택해 도입하며 남새종자를 개량하고 육종하는 사업도 잘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우너장은 “앞으로 산간지대의 군들은 삼지연군과 같은 기준에서 건설하며, 농촌마을은 경성군 중평남새온실농장마을수준으로 건설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날 김 위원장 현지지도에는 조용원, 김여정, 리정남, 유진, 박성철, 홍영성, 현송월 등 당 중앙위 간부들과 마원춘 국무위원회 국장이 동행했다.

김 위원장은 양강도 삼지연과 백두산 정상 등정에 이어 함경북도를 현지지도 한 것으로 보인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