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벨 前주한미군사령관 "북핵위협으로 전작권 전환, 실현가능성 없어"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예비역 육군 대장) (사진=테네시대학-뉴스1)

버웰 벨 전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예비역 육군 대장)이 11일 "한미 양국 중 미국만이 북한의 핵위협 능력에 대응할 수 있는 핵무기와 핵무기 운반 체계를 보유하고 있다"며 한미가 추진중인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지난 2006년 2월부터 2008년 6월까지 주한미군을 이끌었던 벨 전 사령관은 주미특파원 출신 언론인 모임인 한미클럽에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전하며 "오직 미국 군사 지휘부만이 전시 작전 시나리오에 대한 준비와 시행을 위해 이러한 핵 역량을 효과적으로 통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벨 전 사령관은 "모든 국가는 자국 국민과 영토를 안전하게 지킬 권리와 주권국으로서의 책임을 지니고 있다"며 당초 전작권 전환을 지지했지만 "2013년, 북한의 핵무기와 운반 체계 프로그램이 공세적 개발 양상을 검토한 뒤" 생각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벨 전 사령관은 "(북한의 핵능력 고도화로) 한미양국이 오랫동안 의존해온 재래식 억지 모델이 위기에 처했다"며 "한미 양국과의 어떤 전면전 대결의 경우에도, 북한은 적어도 역내에서는 핵무기들을 사용할 역량을 갖췄다고 보는 게 확실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과의 전쟁은 재래식과 핵이 동시에 동원되는 것이 가능한 상황이 됐다"며 "지금까지 알려져 온 개념의 ‘전시작전권 전환’이 한반도에서의 전투 관점에서 볼 때는 더 이상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게 이 시점에서 내린 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벨 전 사령관은 2013년 4월에도 공개서한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면서 "(당시에) 북한이 운용가능한 핵무기들을 전투 무기로 보유하는 한 미국은 북한과의 모든 전쟁에서 군사력과 무기 체계에 대한 작전 통제를 보유해야 할 의무가 있다는 점을 알렸다"고 전했다.@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