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文 대통령, “세계경제 둔화로 인한 악화…재정 통해 보안” 지시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세계경제 둔화 등으로 민간 부문의 활력이 약화되는 상황에서 재정을 통해 효과적으로 보완하는 것이 정부의 기본 책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나 주요 경제현안을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연내 재정 집행과 더불어 내년 1분기에도 재정이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고 홍 부총리에게 당부했다.

이에 홍 부총리는 “경제활력 지원하는데 노력 다하겠다”며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인구정책 TF(태스크포스)를 가동해 일부과제를 발표했고 2차 인구정책 TF를 구성해 남아 있는 의제를 보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우리 경제 건전성 견고하나 긍정적-부정적 지표 혼재하는 만큼 확장적 재정정책 일환으로 올해 예산 이용-불용 최소화를 통해 집행되도록 중앙-지방 정부가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수출규제가 100일 지났는데 그간 우리정부와 기업들이 열심히 대응해온 덕분에 대체로 무난하게 대응해왔다”며 “소재부품 다변화 국산화 촉진하는 계기가 됐다”고 정부부처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산업자원부의 소재-부품 산업 정차관실, 중소벤처기업부의 해외사장 정책관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과학기술혁신 조정관실의 직원들 노고가 많았다”며 “대책 수립부터 밤낮없이 총력을 기울이느라 건강에 무리가 왔다고 들었는데 일선 직원들 노고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 주52시간 제도 확대 관련 입법을 추진하는 한편 경제사회노동위원회로부터 의견을 청취해 필요한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홍 부총리에게 지시했다. @

김한나 기자  kimhanna97010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