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상원 정보위, ‘러시아 미 선거 개입’ 보고서 발표…“중국-북한도 뒤따르는 중”
해킹 시도 가상 그림(사진=RFA)

미 상원 정보위원회가 러시아의 미 선거 개입에 관한 조사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발표하고 북한도 그런 역량을 키우고 있다고 경고했다.

미 상원 정보위는 8일 발표한 85쪽 분량의 보고서에서 “지난 2016년 미 대통령 선거 당시 온라인을 통해 여론공작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는 러시아 업체가 여전히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내년 미국 대선 개입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러시아 소재 인터넷리서치에이전시, IRA의 소셜 미디어 활동이 2016년 대선 이후 오히려 늘었다면서 IRA 연관 계정 활동이 지난 대선 이후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인스타그램에서 급증했다”고 설명했다고 VOA가 전했다.

리처드 버 상원 정보위원장은 이날 성명에서 “러시아는 이번 보고서에 요약된 현대 정보화 전략을 연마한 첫 국가일 수 있지만, 중국과 북한, 이란과 같은 다른 적국들도 이를 뒤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정보위의 이번 보고서는 러시아의 2016년 미 대선 개입 범위를 담은 다섯 개의 보고서 중 두 번째로, 약 2년에 걸친 광범위한 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북한은 이번 보고서에 거론되지는 않았지만, 지난 7월 발표된 첫 번째 보고서에 적시됐다.

정보위는 첫 번째 보고서에서 적국들의 미 선거 개입에 대한 억지 방안을 권고하며, “정책 입안자들은 미국이 러시아, 중국, 이란, 북한 등 사이버 영역의 신흥 적국들의 역량을 능가하기 위한 방안을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상원 정보위는 이번 보고서에서 “소셜미디어 업체들이 자사 플랫폼에서 이뤄지는 정치적 선전 활동의 광고주를 공개하도록 하는 새 법안 제정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미 대선 민주당 경선 후보인 에이미 클로부처 상원의원과 잭 리드 민주당 상원의원은 국가정보국장(DNI)실 산하에 ‘해외 악성 영향 대응센터’를 설립하는 법안을 상정했다.

최근 하원을 통과한 정보 당국의 새 회계연도 예산안에도 비슷한 내용의 조항이 담겼다.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이 상정한 의회 산하 전문가 구성의 독립위원회 설립 법안도 계류 중이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