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강원도 인제군 발굴 유해..."김영인 결사유격대원 신원 확인"
국방부유해발굴감시단 로그(사진=감시단)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지난 2009년 9월 15일 강원도 인제군 기린면 일대에서 발굴한 유해를 故 김영인 결사유격대원으로 신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고 김영인 대원의 신원확인은 발전된 유전자 검사 기법을 사용해 2000년 4월 유해발굴을 위한 첫 삽을 뜬 후 135번째이며, 결사유격대원으로 참전한 전사자 중 신원확인이 된 사례는 두 번째이다.

고인의 신원확인은 유전자 검사 기법 중 핵 검사(STR : Short Tandem Repeat) 기술이 16개 좌위에서 23개 좌위로 분석 가능하게 발전한 것을 적용해 가능했다.

국유단은 2013년 이전에 16개 좌위의 핵검사를 실시한 유해 중 신원확인 확률이 높은 유해 174건을 대상으로, 1차 50건에 대해 23개 좌위 핵 검사 시료를 채취해 국방부 조사본부에 재검사를 의뢰했다.

이 가운데 김영인 대원의 아들 김해수(현재 75세) 씨가 등록했던 DNA를 통해 최종 신원을 확인했다.

고 김영인 대원은 1951년 1월 말, 제11연대 소속으로 6․25전쟁에 참전했다가 같은 해 2~3월 경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고인은 1923년 1월 29일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에서 3남 2녀 중 장남으로 출생해 18살에 결혼해 슬하에 4자녀를 둔 가장으로 직장생활을 하던 중, 6․25 전쟁이 발발하자 가족들을 피난시킨 후 28세의 나이로 군에 입대했다.@

 

김한나 기자  kimhanna970101@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