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해외 北 전문가, 북핵문제 해결방안..."제제 보다 안전-경제보장 필요""단계적 협상, 북미간에 현실적 방안"
김경일 북경대 교수(오른쪽에서 첫번째)와 마사오 오코노기 일본 게이오대 명예교수(오른쪽 두번째) (사진=SPN)

북한에 대한 제제보다 북한의 안전-경제보장을 통해 국제 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도록  도와야한다는 주장이 제시했다.

23일 열린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42주년-북한대학원대 30주년’ 기념 국제 학술회의에서 김경일 베이징대 교수는 북핵문제 해결방안에 대해 “북한을 변화시키려면 시장경제에  빠뜨려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수는 이어 “북한은 ‘수령에 대한 충성’이 나라에 밑바탕인데 시장경제가 합해지면 돈과 시장에 대한 충성의 양상이 나타날 것”이며 “이는 북한 전체사회가 끓게 만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 이 날 참석한 알렉산더 제빈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극동연구소 한국학센터 소장은 "시장경제를 통해 더 많은 것들을 북한인들에게 제공할 수 있지만 급진적인 변화는 예상되지 않는다”고 앞서 발표한 김 교수와 입장차이를 보였다.

또 비핵화 관련해서 "현재 국제협력이 부족하며 4대 열강의 공통된 해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빈 소장은 "북한은 트럼프 정권 상황에서 채결된 협정이 앞서 미국 정부와 같이 무효화 될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단계적 협상은 북미간에 현실적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칼라 프리먼 미국 존스홉킨스대 교수 겸 아시안 퍼스펙티브 편집장교수는 “현재 남북관계에 대해 현재 답보 상태가 아닌가라는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남북 관계에 대해 프리먼 교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노력에도 불구하고 남북관계와 북미관계의 동력이 약화된 것에 대해 아쉽다”고 말했다.

프리먼 교수는 “미국은 대북관계에 있어 북한과 교류할때 비핵화 관련한 목표를 구체적으로 상정해 차근차근히 이뤘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미국의 미흡한 대처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빅딜’이라고 해서 북핵문제를 한번에 해결하려다 실패했다”며 하노이 이후 단계적 비핵화 문제에 대한 자세로 변화하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마사오 오코노기 게이오대 명예교수는 "볼턴 해임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실험에 문제 제기를 하지 않은 것을 보아 트럼프 정부가 북한을 인정하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코노기 교수는 "미국은 북한이 주장한 단계적 비핵화에 대한 주장을 지지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오코노기 교수는 이날 미북간의 협상에 있어 “비핵화 관련한 단계적 세부 내용을 북미실무회담에서 다뤄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영수 서강대학교 교수와 이우영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이날 ‘북한연구 과제에 대한 평가와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김영수 교수는 "현재 북한연구에 필요한 데이터 생산이 거의 없고 탈북자 의존도가 높다"며 "앞으로 북한연구에 필요한 분석기법 개발과 '있는 그대로의 북한'을 분석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우영 교수는 "북한사회연구가 양적 측면에서 충분하지 않지만 학문적인 차원에서 본다면 질적 성장도 일정 부분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어 "북한 사회연구의 질적 성장이 이뤄지고 있지만 연구의 활성화를 제약하는 요인들은 과거와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김한나 기자  kimhanna970101@gmail.ci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