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 대통령, 유엔총회 참석차 출국..."아프리카 돼지열병-태풍 피해 예방 복구 감사"
문 대통령이 뉴욕으로 출발하는 모습(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UN총회 참석을 위해 22일 오후 미국 뉴욕으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출국전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태풍으로 인한 피해 예방과 복구를 위해 많은 이들이 노력하고 있는데 그 노고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도 평화시장 화재로 연기가 가시지 않던데, 작은 점포들이 밀집돼 있어 화재진압에 어려움들이 예상된다"며 "잘 챙겨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 동안 뉴욕에 머물며 UN총회 기조연설, 유엔 사무총장 면담, 기후행동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한다

또한, 한미정상회담을 비롯해 폴란드, 덴마크, 호주 등 주요 참석국 정상들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청와대는 이번 유엔총회 참석은 한반도 평화를 위해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높이고, 기후변화 및 지속가능한 개발 등 국제사회 보편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우리의 기여를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