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신압록강대교, 북한 측 공사 지연...내년 개통도 어려울 듯
신압록강대교(사진=SPN)

완공 후 5년 넘게 개통을 못하고 있는 신압록강대교의 내년 개통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신압록강대교 건설과 관련된 일을 하고 있다는 단둥의 한 소식통은 “두 세달 후 착공할 예정이었던 신압록강대교의 북한세관 청사와 다리 남단 연결도로공사가 또 다시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고 RFA에 밝혔다.

소식통은 “다리 개통에 필요한 세관건물이나 연결도로 건설에 소요되는 예산을 중국측에서 지원하기로 했는데 예산지원방식을 두고 북-중 양측이 이견을 보이면서 아직 착공 날짜를 잡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북한 측에서는 공사에 필요한 자금과 자재를 지원해주면 공사는 우리가 직접 할 테니 중국측에서는 간섭하지 말 것을 요구 했다”면서 “이 같은 비상식적인 요구에 대해 중국 측은 즉각 북조선의 요청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소식통은 이어서 “중국측이 북한의 요구를 거절한 이유는 다리공사에 지원한 자재를 다른 데로 전용할 가능성이 있는데다 요구하는 소요 자금이 터무니 없이 부풀려져 있다는 의심이 들기 때문”이라면서 “중국의 지원방식 문제가 타결되지 않는 한 올 가을 착공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평안북도의 한 간부소식통은 “위(지도부)에서는 신압록강대교 개통을 위한 부대공사(세관청사, 연결도로)를 삼지연관광단지에 투입돼 있는 군부대 건설인력을 옮겨서 마무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우리측이 건설에 동원되는 군부대 인력의 인건비까지 건설비에 포함시키는 바람에 건설비가 크게 부풀려졌고 중국측이 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측에서는 신압록강대교와 신의주시를 연결하는 도로도 새로 길을 내기보다는 기존의 신의주-평양간 1번 국도를 보수 정비해서 이용하는 안을 제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이어서 “총 길이 226 Km인 평양-신의주 간 1번 국도는 전구간의 40%가 비포장 상태인데다 포장된 부분도 파손이 심해 차량운행 속도가 터무니 없이 느리다”고 덧붙였다.@

조아라 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