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북 대화재개 의사 긍정적…아직 발표할 만남은 없어”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사진=트위터)

미국 국무부가 12일 북한이 이달 중 실무협상 재개 의사를 밝힌 것을 환영한다며 미국의 목표는 여전히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임을 재확인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미국과 국제사회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같은 도발은 (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으며 북한이 협상을 통해 비핵화를 달성하기를 원한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하는 데 단결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RFA 등 외신들이 전했다.

그는 '미북 간 비핵화 실무 협상 재개에 대한 구체적인 시기에 대해서'는 “이와 관련해 발표할 만남은 없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이 북한이 요구하는 새로운 접근법으로 북한과 협상할 준비가 됐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북한과 직접적으로 논의할 사안"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는 “북한에 대한 미국의 목표는 바뀌지 않았고 앞으로도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다시 강조하고 싶다”면서 “비건 대표와 그의 협상상대 간 대화와 협상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니다.

한편,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경질된 것이 미국의 대북 협상에 미칠 영향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역사적인 회동이 있었음을 언급하면서 “폼페이오 장관과 비건 대표가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열망과 협상을 계속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