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美 의회조사국(CRS), “北, 제재 불구 이란과 무기 협력”
북한이 시험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사진=노동신문)

미국 의회조사국(CRS) 보고서는 국제사회의 주요 제재 대상국인 북한과 이란이 대량살상무기와 관련해 광범위한 분야에서 서로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의회 내 초당적 연구기관인 의회조사국은 11일 발간한 ‘대이란 제재 보고서’에서 북한은 국제사회의 대이란 제재를 준수할 것이라고 선언한 적이 없었다면서 이같이 명기했다고 RFA가 보도했다.

이 보고서는 특히 탄도미사일 개발과 관련한 북한과 이란 간 협력을 주목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의 대이란 제재가 1990년대 초부터 이란의 전투 무기체계 구매를 상당부분 제한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20여 년간 이란의 무기산업이 성장해왔다고 지적하면서 주요 무기 공급국가로 북한을 명시했다.

아울러 이 보고서는 중국이 이란과 여타 국가들로부터 수입한 석유의 일부분이 북한으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북한이 이란으로부터 직접 석유를 수입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불법으로 이란산 석유 수입을 시도할 가능성은 지난 2017년 9월 북한의 석유 수입을 제한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결의 2375호가 채택되면서 높아졌지만, 실제로 북한이 이란산 석유를 수입하는지 여부는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한편, 의회조사국은 앞서 지난 3월 발간한 ‘이란의 외교 및 국방정책’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통해서도 북한과 이란 간 대량살상무기(WMD) 관련 협력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고 우려한 바 있다.

특히 북한과 이란이 미사일 개발에 대한 협력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크게 의심된다면서 이러한 협력에는 핵 관련 사안도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공개된 자료만으로는 북한과 이란 양국 간 협력의 범위를 파악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