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美 국무부, '지소미아 종료' 또다시 비판
미국 국무부 휘장(사진=홈페이지)

미 국무부가 또다시 지소미아 종료가 초래할 부작용을 우려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1일, '지소미아 종료 결정 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에 대처하는데 어떤 영향을 받고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과 동맹국에 미칠 악영향을 이같이 말했다"고 VOA가 전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이 결정이 미국과 우리의 동맹의 안보 이익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이고 동북아시아에서 우리가 직면한 심각한 안보적 도전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심각한 오해를 반영한다는 점을 문재인 정부에 거듭 분명히 해왔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달 22일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발표 직후 나왔던 미국 국무부의 공식 입장으로,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라는 구체적 위협과 관련해서도 종료 결정이 나쁜 결과로 이어질 것임을 3주만에 또다시 시사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지소미아 종료 이후 한국이 북한 미사일 발사 정황을 정확히 파악하고 분석하는데 이전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느냐는 질문에 “한국 정부에 물어보라”고 답했다.

북한은 올해 단거리탄도미사일과 방사포 등 다양한 발사체를 10차례 발사했다.

한국 국방부는 전날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와 관련해 “지금까지 일본에서 정보공유 요청이 들어온 게 없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는 일본이 안보상 문제를 이유로 수출규제 조치를 한 것에 대응해 지난달 22일 지소미아의 종료를 결정했다. 다만 지소미아는 협정이 종료되는 오는 11월까지 효력이 유지된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