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 “볼튼, 북한 관련 ‘리비아 모델’ 언급은 큰 실수”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모습(사진=청와대)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볼튼 전 보좌관의 경질에 대해 언급하면서 그가 몇 가지 큰 실수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 문제와 관련해 볼튼 전 보좌관이 ‘리비아 모델’을 거론한 것은 큰 실수였다며, 이는 좋지 않은 발언이었다"고 말했다고 VOA 등 외신들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의 국가원수) “가다피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느냐”고 반문하며, 볼튼 보좌관의 관련 발언으로 대북 협상에서 차질이 빚어졌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볼튼 보좌관의 발언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반응에 대해 비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볼튼 전 보좌관과 아무 관계도 맺으려 하지 않았으며, 볼튼 전 보좌관의 발언은 현명한 것이 아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볼튼 전 보좌관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핵 문제와 관련해 ‘선 핵 폐기, 후 보상’을 뜻하는 `리비아식 비핵화’를 주장해 북한의 강한 반발을 샀다.

무아마르 가다피 리비아 국가원수는 대량살상무기를 모두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실제 비핵화를 이행했지만, 2011년 반정부 시위로 퇴진한 뒤 은신 도중 반군에 의해 사살됐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지정학적 장점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와 중국, 한국 사이에 위치해 있는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이 있으며, 북한이 이런 잠재력을 실현하기를 원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