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체육
北 전문 여행사들, "다음달 평양서 열릴 월드컵 축구 남북한 경기 상품 판매"
북한 축구팀이 경기 모습(사진=조선중앙통신)

해외 북한전문 여행사들이 다음달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월드컵 축구 남북한 경기 상품 판매에 나섰다.

독일의 ‘평양 트래블’ 여행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다음달 15일 평양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축구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남북한 경기 상품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10월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항공기 혹은 열차로 출발해 남북한 경기와 평양을 둘러보는 2박 3일 일정의 상품을 868유로(미화 950달러)에 판매하고 있다고 VOA가 전했다.

열차를 이용하면 50유로가 낮은 818유로이고, 30~50유로에 달하는 입장료와 비자 비용 50유로는 별도로 소개했다.

여행사는 경기가 연기되거나 취소될 가능성은 극히 적다면서도 여행사가 통제할 수 없는 북한의 환경 때문에 환불이나 공제는 할 수 없다고 밝혔다.

북한전문 여행사인 ‘영 파이오니어 투어스’도 다음달 14일 출발하는 2박 3일의 남북한 축구 경기 상품을 475유로(520달러)에 판매한다고 홈페이지에 올렸다.

이 여행사는 상품 소개란에 남북한의 잠재적인 역사적 경기를 보기 위해 평양으로 가자며, 남북한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평양에서 경기하는 것은 1990년 이후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경기가 평양에서 예정대로 열린다는 보장은 없지만, 현 한반도의 정치환경에서 매우 좋은 기회라고 홍보했다.

베이징에 본사를 둔 영국의 북한전문 여행사 ‘고려투어’도 5박 6일 일정의 남북한 축구 경기 상품을 출시했다.

이 여행사는 다음달 14일 베이징에서 출발하는 이 상품을 1천 149유로(1천260달러)에 내놓으며 사이몬 카커렐 대표가 직접 안내한다고 광고했다.

열차가 아닌 항공편을 이용하는 승객은 435유로를 더 지불해야 하고, 하루 10~15유로에 달하는 안내원과 운전사에 대한 팁, 경기 입장료와 비자 비용은 모두 별도로 내야 한다고 밝혔다.

남북한은 지난 2010년 남아공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과 최종 예선에서 두 번 만났지만, 북한이 두 차례의 홈경기를 모두 포기해 중국 상하이에서 열렸다.

통일부 관계자는 3일 기자들과 만나 “지금 남북간 상황 봐야할 것 같고 AFC 축구협회와 우리측 축구협회가 경기와 관련된 사항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