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국제진상조사단, "北 식당 종업원 탈북 사건, 진상 조사 방한"
중국 북한식당 종업원들이 한국에 도착한 모습(사진=통일부)

외국 법률가로 구성된 조사단이 '기획 탈북' 의혹이 제기된 2016년 북한식당 종업원 탈북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방한한다.

24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기획탈북 의혹사건 대응 태스크포스'에 따르면 국제민주법률가협회(IADL)와 아시아·태평양법률가연맹(COLAP)이 구성한 국제진상조사단이 25일 이 사건을 조사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준 사사모토 COLAP 사무총장 등으로 구성된 조사단은 29일까지 서울에서 종업원들의 입국 과정과 정부의 역할, 이후 정착 과정에서의 지원 등 이 사건 전반을 조사할 계획이다.

종업원들의 탈북이 자발적인지 아니면 일각의 주장대로 한국 정부의 기획에 따른 것인지 판단하고, 이 과정에서 종업원들에 대한 인권침해 여부를 확인하는 게 목적이다.

조사단은 관련 정부 부처 및 당사자인 탈북 종업원 면담을 추진하고 있으며 서울 유엔인권사무소, 국가인권위원회와도 면담할 예정이다.

오는 31일에는 북한으로 건너가 다음달 4일까지 평양에 머물며 탈북 종업원 가족들과 당시 식당에서 탈북하지 않은 종업원 등 사건 관련자들을 만날 계획이다.

조사단은 북한의 법률가 단체이자 IADL 회원사인 조선민주법률가협회와 이번 조사를 조율해 북한 당국의 승인을 받았으며, 조사 결과는 유엔인권이사회(UNHRC)에 보고할 예정이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 2019-08-27 09:29:03

    문재인이 일부러 끌어드렸을 가능성이 높다.
    그렇지 않고서는 내정간섭의 성격이 다분한 이런일은 있을 수 없다.
    기획탈북이라고 결론을 내려서 박근혜를 죽이고 김정은에게 기쁨을 줄 것으로 보인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