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스위스, “북한 노동자 3명 남아”
유엔 안보리 회의 모습(사진=유엔)

스위스 정부는 3명의 북한 노동자가 귀환했으며, 현재 3명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VOA에 따르면 스위스는 지난 15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해 최근 공개된 결의 2397호 중간 이행보고서에서 2397호 채택 후 12개월 동안 북한 노동자 6명 가운데 3명이 스위스를 떠났고 3명이 남아 있다고 확인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에 대응해 지난 2017년 12월 채택한 결의 2397호의 8항을 통해 올해 12월까지 모든 북한 노동자를 송환시키도록 했다.

스위스는 이행보고서에서 이 조항에 대한 최종 보고서를 제출할 것이라며, 결의 1718호를 비롯한 그 이후 결의에 포함된 약속들도 엄격히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