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아사 추정 탈북모자 장례절차, 지자체와 협의 중"
통일부 청사(사진=SPN)

통일부는 아사로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 모자의 구체적인 장례 장소와 절차 등에 대해 관할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통일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탈북민 단체 및 지자체와 협의를 완료해 장례가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는 탈북민 모자의 사인을 규명하기 위한 경찰 조사가 완료되지 않아 구체적인 장례 절차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이탈주민법 제30조 제4항에 규정된 재단 업무 중 제1호 '탈북민 생활안정'의 일환으로 ‘장제 및 봉안지원사업’을 추진해왔으며, 특히, 무연고자에 대해서는 장제비와 납골 안치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 하나원을 수료한 탈북민 한모(42)씨는 아들 김모(6) 군과 함께 지난달 31일 관악구 봉천동의 한 임대아파트에서 아사로 숨진 채 발견됐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