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사
北, 16일 아침 강원도 통천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전문가, "신형전술무기 추가 시험"(종합)"고도 약 30㎞, 마하 6.1 이상의 속도로 약 230㎞ 비행"
북한이 공개한 새무기 시험 사격(사진=노동신문)

북한은 16일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합참이 밝혔다.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이날 오전 8시1분과 16분쯤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이 고도는 약 30㎞, 마하 6.1의 이상의 속도로 약 230㎞ 가량을 날아갔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정확한 제원을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라며 "우리 군은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면서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10일 이후 엿새만이다.

김동엽 경남대 교수는 “북한이 이날 아침 발사한 발사체체의 속도가 마하 6.1이 정확하다면 지난 10일 함흥 일대에서 발사한 신형전술무기일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마하 6.9면 신형대구경조종방사포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김 교수는 또 "북한이 이스칸다르급을 제외한 신형방사포와 10일 함흥 발사한 신형 전술무기는 아직 개발 중이라 이번 하계훈련 중 성능을 수정보완하기 위해 추가 발사한 것"으로 풀이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