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조평통, 文대통령 경축사 비난…"南과 다시 마주앉을 생각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 경축사 모습(사진=청와대)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 담화를 비난하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대변인은 문 재인대통령의 경축사에 대해 "섬나라족속(일본)들에게 당하는 수모를 씻기 위한 똑똑한 대책이나 타들어가는 경제상황을 타개할 뾰족한 방안도 없이 말재간만 부리였으니 '허무한 경축사', '정신구호의 나열'이라는 평가를 받을만도 하다"고 폄하했다.

이어 "지금 이 시각에도 남조선에서 우리를 반대하는 합동군사연습이 한창 진행되고 있는 때에 대화분위기니, 평화경제니,평화체제니 하는 말을 과연 무슨 체면에 내뱉는가 하는것"이라고 비난했다.

대변인은 한미연합훈련과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언급해 "명백한 것은 이 모든 것이 우리를 괴멸시키자는데 목적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거듭 문 대통령에 대해 "뻐젓이 북남사이의 대화를 운운하는 사람의 사고가 과연 건전한가 하는 것이 의문스러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111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