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인 57명, 지난해 1월 이후 미국 비자 받아...대부분 외교 목적
미 국무부 현판(사진=SPN)

미국 입국을 제한 또는 금지하는 나라 명단에 북한이 포함된 이후 미국 비자를 받은 북한 국적자는 57명으로 집계됐다고 VOA가 전했다.

미 국무부가 북한 등 8개국 국민들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대통령 포고령 9645호 이행과 관련해 최근 공개한 보고서에서 지난해 1월부터 올해 3월까지 북한 국적자 79명이 미국 비자를 신청해 57명이 입국했다.

비자를 받은 사람들 가운데 약 90%인 51명은 미국 내 국제기구에 근무하는 비수교국 정부 대표와 직계가족에게 발급되는 비자(G3)를 받았다.

또, 1명은 유엔을 포함한 국제기구 직원과 직계가족에게 발급되는 비자(G4)를 받았다.

이밖에 나머지 5명에게는 사업이나 관광 목적으로 단기간 미국 입국이 가능한 비자(B1/B2)가 발급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7년 9월24일, 북한 등 8개국 국민들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대통령 포고령 9645호에 서명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