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전세계 탈북민, 온·오프라인서 ‘탈북민 모자’ 추모
한성옥 씨 추모사진(사진=페이스북)

한국에 정착한 40대 탈북민 여성과 여섯 살 아들이 숨진 채 발견됐다는 비극적인 소식이 알려면서, 전 세계 탈북민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

한국을 포함한 미국과 영국 등 전 세계 탈북민들은 15일 인터넷 사회연결망인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이 된 탈북민 한성옥 씨 모자에 대한 슬픔과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영국의 김주일 국제탈북민연대 사무총장은 1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영국에 있는 탈북민들은 한 씨 모자의 죽음에 대한 안타까움과 애도의 마음을 사회연결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탈북민들 사이에서는 페이스북의 프로필 사진을 한성옥 씨 추모사진으로 바꾸며, 위로의 마음을 전하려는 사람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이와 관련, 미국에 정착 중인 한 탈북민도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탈북민들이 프로필 사진을 당분간 고인이 된 한 씨 모자로 된 추모사진으로 바꾸자”고 밝혀, 다른 탈북민들의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

미국 내 탈북민들에 따르면 어렵게 탈북했다 한국에서 숨진 한씨 모자를 애도하고, 소외받고 있는 탈북민들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서 페이스북 프로필 사진을 바꾸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인터넷 상인 ‘온라인’ 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즉 실제 현실에서도 한 씨 모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15일 한국 내 탈북자 단체 등에 따르면 한씨 모자를 추모하기 위해 서울 광화문 인근에 분향소가 차려졌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어린아이가 아사로 죽었습니다' 라는 제목으로 탈북자들의 정책과 복지가 잘 운영되도록 도와달라고 청원이 올라와 1,500여명이 호응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9-08-17 19:00:43

    극좌극우성향을 불문하고 6살난 아들과 함께 굶어죽은 고 한성옥님의 명복을 빕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