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北 동탄호 4개월 넘게 공해상 전전...“제재 연루 기업에 경각심 높아져”
베트남 회사가 소유한 파나마 선적의 화물선 동탄호(사진=VOA)

북한 선박 와이즈 어네스트 에서 하역된 석탄을 실은 파나마 선적 동탄호가 4개월 넘게 공해상을 떠돌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은 15일 “(동탄호의 상황에)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베트남 붕따우 인근 해역에서 계속 대기 중이라고 VOA에 말했다.

일일 단위로 위성사진을 보여주는 ‘플래닛 랩스(Planet Labs)’를 통해서도 동탄호로 추정되는 약 170m 길이의 선박이 붕따우 인근 해역에서 두 달 넘게 같은 지점을 맴도는 것이 포착됐다.

선박업계 관계자는 동탄호가 석탄을 하역하지 못하는 기간 동안 다른 화물운송을 하지 못하고 있는 데 따른 금전적 손해가 크다고 전했다.

또 용선, 즉 다른 회사가 빌려 운항 중인 선박인 동탄호가 이번 운항 중단으로 용선 비용이 제대로 지급되지 못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동탄호는 지난 4월13일, 인도네시아 정부가 1년 가까이 억류했던 북한 선박 와이즈 어네스트 호에 실려 있던 북한산 석탄을 옮겨 실었다.

이후 이 석탄의 구매자가 있는 말레이시아로 이동했지만 대북 제재 품목을 실었다는 이유로 입항이 거부됐다.

이에 따라 최초 출발지인 인도네시아로 되돌아갔지만, 역시 입항 허가를 받지 못했고 지난 6월 선주회사가 소재한 베트남에 또 다시 입항을 시도했지만, 이마저도 실패했다.

결국 동탄 호는 4개월 넘게 전 세계 어떤 항구에도 기항하지 못한 상태로 남아 있다.

선박업계 관계자는 최근 와이즈 어네스트호가 압류된 데 이은 동탄호의 운항 불능 사태로 대북 제재에 대한 업계 내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