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볼튼 보좌관 “실무협상 재개 기대하지만 핵 포기 전략적 결정 여부 중요”"북한 최근 미사일 발사,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들에 대한 위반"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VOA)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과의 실무 협상이 조속히 재개되길 바란다"면서 "북한이 핵 포기라는 명확한 전략적 결정을 내릴지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볼튼 보좌관은 14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판문점 회동 이후 우리는 실무 차원에서의 어떤 실질적인 협상도 갖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현실적인 문제는 북한이 자신들의 핵 무기와 운반 시스템을 포기하기 위한 명확한 전략적 결정을 내릴 지 여부”라고 지적했다.

볼튼 보좌관은 "과거의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겠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빅딜’을 원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경제적 이익과 권력 안정화 등을 이룬 뒤엔 핵과 관련한 자신들의 약속을 지키는 데 실패했다”고 볼튼 보좌관은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그런 행동을 다시 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은 큰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볼튼 보좌관은 이어 “우리가 바라는 것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하노이에서 만났을 때 말한 ‘빅딜’은, 핵 무기를 포기하는 전략적 결정을 내리는 것이며, 그 다음 이를 이행하고, 이후 가능한 모든 것들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과거 북한이 약속을 지키지 않은 사례를 나열한 뒤 “우리는 명확하고, 충분한 검증과 준수를 원하며, 이 모든 건 여전히 협상돼야 할 것들로 남아 있다”고 볼튼 보좌관은 말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가 한국과 일본을 꽤 우려하게 만든다"며, "이는 유엔 안보리의 제재 결의들에 대한 위반"이라고 밝혔다.

이어 "KN 23으로 명명된 이 미사일의 사거리는 아마도 한국 전역과 일본 일부를 타격할 수 있고, 한국과 일본에 배치된 미군들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번 시험발사가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건 사실이지만, 한반도를 주시하는 모두에게 문제를 일으킨다"고 지적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에겐 핵 무기 프로그램뿐 아니라 화학과 생물 무기 프로그램도 있다"며, “미국과 다른 나라들이 생화학 무기를 포기한 것처럼 북한도 이런 역량을 포기하면서 새로운 사회에 도달하는 건 엄청난 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볼튼 보좌관은 ‘중국이 북한의 핵 무기를 방조하고, 미국과 합의를 이루지 않도록 할 가능성은 없느냐’는 질문에 “수년 간 중국은 북한이 핵 무기를 보유하길 원치 않는다고 말해왔다”고 대답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이 핵 포기로 얻게 될 경제적 미래에 대해서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1차 정상회담)에서 처음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을 당시, 북한이 핵 무기를 포기할 때 얻을 수 있는 북한의 경제적 미래에 대한 영상물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영상물은 인상적이었으며, 북한 측이 이 영상물을 시청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볼튼 보좌관은 “북한 주민들을 위해 (영상물에 나타난 것과 같은) 삶으로 향하는 문은 그들에게 열려 있으며, 그들은 이를 통과해야 하지만, 아직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