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강제징용피해자-유가족 대변인, "日 피해자-유가족 사과 배상 촉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사진=NHK)

북한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유가족협회 대변인은 일본정부는 하루빨리 우리 모든 과거피해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철저히 배상해야 한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대변인은 광복절인 15일 발표한 담화에서 "일본의 과거청산은 해도 되고 안해도 되는 문제가 아니라 일본정부가 지니고 있는 국제법적, 도덕적의무이며. 대가 바뀌더라도 반드시 이행하지 않으면 안될 역사적, 국가적책임"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일본정부가 과거청산을 회피하면 할수록 우리 인민의 민족적 분노는 더욱 걷잡을수 없이 증대될 것이며 그 대가도 몇백, 몇천배로 치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담화는 "일본제국주의가 대륙침략을 위해 무려 840만여명에 달하는 조선(남북한)의 청장년들을 해외침략전쟁터들과 죽음의 고역장들에 강제연행했고, 20만명의 조선여성들을 일본군성노예로 끌어가 비참한 운명을 강요했으며, 100여만명을 무참히 학살했다"고 지적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