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일부, “관악 탈북자 모자 사망 안타깝게 생각...탈북자 사회복지 점검하겠다”
통일부 청사(사진=통일부)

통일부가 관악구에서 숨진 채로 발견된 탈북자 모자처럼 사회복지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탈북자가 없는지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13일 기자들과의 만나 “탈북민들에게 (사회복지제도를 )고지하고 알리는 거 중요하다”며, “필수적인 영역인 기본적 업무로서 소관 업무 책임 다해야 할 부분인데 미흡한 점 있었는지 파악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탈북자 모자 사망사건 관련해 “경찰로부터 하나재단 거쳐서 통일부도 관련 보고 받았다”며, 경찰 쪽의 조사가 마무리되면 저희 쪽에서도 필요한 보고를 추가적으로 받을 걸로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의 설명에 따르면 숨진 모자는 2018년 10월 관할지역을 변경한 이후 보호담당관과 상담사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와 관련해, “처음 전입을 하고 담당관이 연락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안 됐다”며, “안타깝게 생각하는 건 기존 정착 지원 체계 내에서 받을 혜택을 마지막에 받지 못하고 좋지 않은 상황이 돼서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이당국자는 ”좀더 점검해서 이런 일 발생하지 않도록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31일 오후 2시 30분쯤 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한 임대아파트에서 탈북자 한모(42) 씨와 아들 김모(6) 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수도검침원이 한씨의 집이 요금 미납으로 단수 조처됐음에도 소식이 없자 방문했다가 악취가 나는 것을 확인해 관리인에게 알려 모자가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다.@

조아라 기자  ahra1124@gmail.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아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